도내 학교 교육환경 개선에 ‘1902억’ 조기 투입
상태바
도내 학교 교육환경 개선에 ‘1902억’ 조기 투입
도교육청, 초교 343곳 포함 670개 교에 대응지원 사업비 98% 배정
석면텍스·조명 교체 68억 등 할당 계획… 쾌적한 학습권 보장 기대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8.04.06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은 학교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대응지원 사업비 1천902억 원을 조기 배정한다고 5일 밝혔다.

대응지원 사업은 도교육청과 시·군 지방자치단체가 사업비를 분담해 학교 교육 환경 개선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번 조기 배정은 사업 기간의 충분한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교육 환경 조성 및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도교육청이 조기 배정하는 사업비는 전체 사업비의 98.3% 수준으로, 환경개선 사업 대상은 343개 초교와 179개 중학교, 141개 고교 및 7개 특수학교 등 총 670개 교다.

도교육청은 ‘급식 및 위생시설 개선’ 79억 원, ‘석면텍스 및 조명 교체’ 68억 원, ‘화장실 개선’ 250억 원, ‘냉난방기 교체’ 243억 원, ‘교실 환경개선’ 427억 원, ‘문화 및 체육 공간 보수사업’ 101억 원 및 기타 학교 교육시설 개선사업 등에 734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 사업을 다각화를 통해 기존 환경개선 사업 뿐만 아니라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교육지원 프로그램사업을 시범적으로 운영, 학생 중심의 교육활동을 지원하고 학교 자치 활성화를 위한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라며 "학생들의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지자체와의 대응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