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리맨
상태바
얼리맨
  • 이병기 기자
  • 승인 2018.05.04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리맨
89분 / 애니메이션 / 전체관람가

2018050301010001380.jpg
공룡과 산토끼가 오순도순 정답게 살던 아주 옛날, 엉뚱하고 발랄한 얼리맨들이 모여 사는 평화로운 석기 마을이 있었다. 작은 토끼 대신 엄청 큰 매머드를 사냥하고픈 용감한 소년 ‘더그(에디 레드메인 분)’와 그의 베프 멧돼지 ‘호그놉’은 이 마을의 핵심 사고뭉치다.

어느 날 세계 정복을 꿈꾸는 청동기 왕국의 허당 악당 ‘누스(톰 히들스턴)’ 총독이 쳐들어오고 석기 마을은 그의 손에 넘어가 버린다. 마을을 되찾고 싶은 더그와 호그놉에게 누스 총독은 엄청난 대결을 제안한다. 더그와 호그놉은 청동기 왕국의 ‘구나(메이지 윌리암스)’를 리더로 영입하고 친구들을 모아 오합지졸 팀을 꾸리는데.

영화공간 주안에서 어린이날을 맞아 애니메이션 영화 ‘얼리맨’을 상영한다. 5일과 6일 이틀 동안 하루 두 차례씩 상영되며 예매가는 8천 원이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