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미래 우리문화 영원하길
상태바
먼 미래 우리문화 영원하길
그리기-김미서 문체부장관상
  • 기호일보
  • 승인 2018.05.1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서(영천초등학교).jpg
김미서.jpg
"친구들과 선생님 모두 함께 해서 아주 즐거웠어요."

그리기 부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한 영천초등학교 5학년 김미서(11)양은 화성행궁의 미래를 작품에 담아냈다.

특히 10살을 갓 넘긴 어린 나이에도 김 양이 사용한 그리기 기법과 재료는 다양했다. 물감으로 색을 입힌 뒤 연필과 색연필로 음양을 나타냈고, 아크릴로 우주의 별을 그리고 파스텔로 배경을 표현했다. 또 스프레이와 사인펜을 이용하기도 했다.

대회가 시작될 때 긴장이 돼 그림을 제대로 그릴 수 있을까 걱정도 했지만 친구들과 선생님이 함께 했기에 긴장은 금세 풀렸다고 전했다.

김 양은 화성행궁이 우주선이 돼 먼 미래에도 우리나라의 문화로써 잊혀지지 않기를 바라면서 그렸다고 설명했다.

김 양은 "세계적인 문화유산 한가운데서 친구들과 함께 그림을 그린다는 것만으로도 큰 감동이었다"며 "상까지 받으니 기분이 날아갈 것 같다"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