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철 역사 6곳 자전거 무상 대여 용인시, 총 25대 리모델링 후 배치
상태바
경전철 역사 6곳 자전거 무상 대여 용인시, 총 25대 리모델링 후 배치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8.05.1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경전철 역사에서 자전거를 무료로 대여한다.

이는 경전철 이용 승객들의 편의를 증진해 경전철 이용을 활성화하고, 방치된 자전거를 리모델링해 제공함으로써 재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조치다.

시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자전거와 자체적으로 수거해 리모델링한 자전거 25대를 경전철 6개 역사에 15일부터 우선 배치해 무상 대여하기로 했다.

대상 경전철 역사는 기흥역을 비롯해 동백역, 초당역, 명지대역, 김량장역, 운동장·송담대역이다.

자전거를 이용하려는 시민은 해당 경전철역에서 자전거를 타고 목적지까지 갔다가 돌아와 처음 있던 장소에 되돌려놓으면 된다. 자율제로 운영하므로 별도 예약이나 신분증 제시도 필요하지 않다.

시 소유 자전거는 도색한 뒤 표시판을 부착했기 때문에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자전거 관리는 시가 공공근로인력으로 선발한 65세 이상 노인 2명이 맡을 예정이다.

시는 15개 경전철 역사 가운데 자전거 이용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6개 역사에 우선적으로 자전거를 배치한 뒤 점차 전체 역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이번에 4~5대의 자전거만 배치한 역사에도 추가로 시민들의 기부를 받아 배치 대수를 늘려 갈 계획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