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갑이 되는 구리시 WD시티 재추진은 갑질
상태바
시민이 갑이 되는 구리시 WD시티 재추진은 갑질
진지성 구리시의원 후보 역설
  • 윤덕신 기자
  • 승인 2018.05.22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구리시의원 제1선거구(동부·갈매·인창·교문1)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진지성<사진> 후보는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재추진은 정당지지도만 믿는 1번의 갑질"이라며 ‘시민이 갑이 되는 구리시’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진 후보는 "시청 문턱을 낮추고 시의원을 공용 집사처럼 사용할 수 있는 시민들이 갑이 되는 구리시를 만들 것"이라며 "녹슨 철마처럼 멈춰선 구리월드디자인시티를 심판하고, 북부 테크노밸리도 철저히 검증해 월드디자인시티 같은 전철을 밟지 않도록 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갈매신도시 입주가 시작된 1년 전부터 변화의 바람과 함께 북부 테크노밸리 유치 확정으로 구리시의 강북 오명을 벗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당지지도만 믿고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재추진을 들고 나온 기호 1번 정당은 시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진 후보는 "갑질하는 재벌일가 퇴진 운동을 직원들이 하는 것처럼 이번 선거에서 시민들의 유쾌하고 통쾌한 반란이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