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복지부 미래안전 행복대상 ‘환자안전’ 부문 장관상
상태바
인하대병원, 복지부 미래안전 행복대상 ‘환자안전’ 부문 장관상
  • 이병기 기자
  • 승인 2018.05.30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병원이 보건복지부의 ‘2018 미래안전 행복대상’ 환자안전 부문에서 장관상을 받았다.

인하대병원은 최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2018 미래안전 행복대상 시상식에서 환자안전 부문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번 행사는 국민의 안전과 건강에 높은 공헌도를 가진 기관에게 상을 수여하는 것으로, 인하대병원은 지역의 대표 상급종합병원으로서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중증 응급환자 치료 시스템과 국가지정 감염병 치료 병동을 통한 대형 감염병 치료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또 대학병원 최초로 입원전담전문의, 신속대응팀, 중환자 전담전문의를 포함한 ‘입원의학과’를 개설한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영모 병원장은 "이번 수상은 그동안 인하대병원의 노력을 좋게 평가해 준 것"이라며 "국민의 안전, 환자의 안전은 그냥 얻어지는 것이 아니기에 부단한 노력으로 ‘환자가 안전한 병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