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선, 옹진군 정주여건 향상 등 강조
상태바
김경선, 옹진군 정주여건 향상 등 강조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8.06.11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선(자유한국당·66·사진) 옹진군 시의원 후보는 한 명의 유권자를 더 만나기 위해 동분서주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 후보는 "지난 4년간 시의원 활동을 통해 옹진군의 재정 확보에 노력한 만큼 이번에도 선택해주면 시의회를 통해 꿈과 희망을 갖는 옹진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노후 개량사업과 소득사업 확대 및 일자리 창출 등 정주여건 향상을 핵심 공약으로 내놨다. 각 도서별로는 ▶영종~북도 연륙교 건설비 확보 ▶영흥면 인천형 버스준공영제 도입 ▶덕적도 소형 마리나항 조기 착공 ▶자월 종합운동장 조기 준공 ▶정시 운항을 위한 소연평항 조속 추진 ▶대청면 명품 섬 조성(테마파크 조성) ▶백령 출항(아침) 여객선 준공영제 등을 적극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김 후보는 "주민이 우선이고 의원은 일꾼으로 주민을 공경하는 것을 기본 자세로 임하겠으며, 청백리의 자세로 주민을 편히 모시겠다"고 강조했다.

옹진군 승봉도가 고향인 그는 인천 송현초, 대건중, 인천기계공고, 인천대학교를 나와 대우전자에서 25년간 근무한 뒤 제5대 옹진군의원, 제6대 인천시의원을 지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