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송도서 균형발전 강조
상태바
부평·송도서 균형발전 강조
문병호 "경제구역 + 원도심 개발"
  • 홍봄 기자
  • 승인 2018.06.11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jpg
▲ 문병호 바른미래당 후보가 9일 남구 신기시장 사거리에서 박주선 공동대표와 주말 총력유세를 하고 있다. <문병호 후보 캠프 제공>
문병호 바른미래당 인천시장 후보는 6·13 지방선거 마지막 주말인 10일 부평구와 송도국제도시에서 총력 유세를 펼쳤다. 유세에 앞서 문 후보는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의 ‘이부망천’ 발언을 비판하며 날을 세웠다.

문 후보는 "중앙 관료 출신의 정 의원 발언을 접하고 인천에 대한 생각을 다시 정리하게 됐다"며 "실패한 경제자유구역을 다시 살릴 수 있는 방안은 국가 주도로 경제자유구역 개발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곳에서 얻은 경제적 효과를 원도심에 재투자해 인천을 균형 있게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9일에는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와 남구 신기시장 사거리에서 시민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문 후보는 "원도심 활성화 특별회계에 연 2천억 원씩 4년간 8천억 원을 조성해 원도심 재생을 위한 기반시설에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