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2층 창밖으로 개를 던졌다"… 파주경찰서로 신고 접수돼 수사
상태바
"아파트 2층 창밖으로 개를 던졌다"… 파주경찰서로 신고 접수돼 수사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8.07.03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학대.jpg
▲ 개 동물학대. /사진 = 연합뉴스
파주지역 아파트 단지 2층에서 창문 밖으로 개를 던져 다쳤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7시 40분께 파주시 운정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반려견 학대를 의심하는 내용의 112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한 목격자는 "2층에서 창문 밖으로 개를 던져 개가 피를 흘리고 있다"며 "개를 때리는 소리가 계속 들렸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다친 개를 발견해 개 주인 A씨에게서 격리, 인근 동물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개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게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보고 수사할 예정이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