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장맛비 계속…낮 최고 23∼33도
상태바
내일 장맛비 계속…낮 최고 23∼33도
  • 연합
  • 승인 2018.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요일인 10일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충청과 경북 북부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충청 북부와 경북 북부 지역은 새벽에 그치겠고, 서울·경기도·강원도는 낮에 남쪽부터 비가 시작돼 밤까지 오겠다.

 이날 비가 그치면 장마전선이 북한 쪽으로 올라가면서 장맛비는 당분간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9일부터 이날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 영서·서해 5도 30∼80㎜다. 경기 북부·강원 영서 북부 등에서는 국지적으로 시간당 30㎜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120㎜ 이상 올 수 있다.

 강원 영동·충청 북부 10∼50㎜, 그 밖의 남부지방·제주도·울릉도·독도는 5∼30㎜ 내릴 것으로 보인다.

 비가 내리는 곳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가시거리가 짧아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4도, 낮 최고기온은 23∼33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10일 낮부터 기온이 상승해 당분간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차차 더워지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다음은 10일 수도권 날씨 전망. [오전, 오후] (최저∼최고기온) <오전, 오후 강수 확률>

 ▲ 서울 : [흐리고 비, 흐리고 한때 비] (22∼29) <90, 60>

 ▲ 인천 : [흐리고 비, 흐리고 한때 비] (22∼28) <90, 60>

 ▲ 수원 : [흐리고 가끔 비, 흐림] (22∼30) <70, 30>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