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무더위 속 이웃 위한 나눔 실천 이어져 눈길
상태바
남양주시, 무더위 속 이웃 위한 나눔 실천 이어져 눈길
  • 조한재 기자
  • 승인 2018.07.10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지역에서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 실천이 이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시청 장애인행정 도우미 고근형 씨는 최근 계란 100판을 동부희망케어센터에 전달했다.

계란은 저소득 및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기부식품 공간 ‘푸드마켓’에 비치돼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고 씨는 지난해에도 거동이 불편한 지역 노인을 위해 실버카 30여 대를 후원하는 등 지속적인 후원 활동으로 감동을 주고 있다.

남양주.jpg
화도읍 ‘친절한 푸줏간’도 이달부터 매월 30kg 상당의 육류를 소외계층을 위해 내놨다.

육류는 동부센터와 이웃사랑 봉사단을 통해 일상생활이 어려운 홀몸노인과 저소득층 이웃의 밑반찬으로 지원된다.

이인섭 대표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 앞으로 내가 할 수 있는 나눔부터 시작해 꾸준히 이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후원에 힘입어 동부센터와 화도수동희망하우스봉사단은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해피해피 캠페인, 홀몸노인 無(무)더위 프로젝트’로 시작된 이 사업으로 화도읍과 수동면에 거주하는 7가구가 차양막과 방충망을 설치했다.

김여원 희망하우스봉사단장은 "폭염에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릴 수 있어 기쁘다. 지역주민의 쾌적한 주거환경 만들기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