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제헌절·초복’ 낮 최고 37도 폭염 이어져
상태바
내일 ‘제헌절·초복’ 낮 최고 37도 폭염 이어져
  • 연합
  • 승인 2018.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헌절이자 초복인 17일 전국에 덥고 습한 찜통더위가 이어지겠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22∼28도, 낮 최고 기온은 30∼37도로 예보됐다. 대구·포항·경주는 한낮 기온이 37도까지 치솟겠다.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34도로 예보됐다.

 폭염특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 대부분 지역 낮 최고 기온이 33도를 넘겠다. 일부 지역은 35도 이상 올라가며 열대야까지 나타나겠다.

 기상청은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을 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17일 수도권 날씨 전망. [오전, 오후] (최저∼최고기온) <오전, 오후 강수 확률>

 ▲ 서울 : [맑음, 맑음] (24∼34) <0, 0>

 ▲ 인천 : [맑음, 맑음] (24∼32) <0, 0>

 ▲ 수원 : [맑음, 맑음] (23∼34) <0, 0>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