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60세 이상 시민 대상 ‘찾아가는 무료 기억력 검사’
상태바
군포시, 60세 이상 시민 대상 ‘찾아가는 무료 기억력 검사’
  • 박완규 기자
  • 승인 2018.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오는 10월말까지 60세 이상 군포시민을 대상으로 치매예방을 위한 ‘찾아가는 무료 기억력 검사’를 실시한다.

‘찾아가는 무료 기억력 검사’는 시 치매안심센터가 11개 동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해 오전 10시부터 80분간 진행되며, 치매 예방 교육과 무료검진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

세부일정은 대야동(6∼10일), 궁내동(13∼17일), 금정동(20∼24일), 군포2동(27∼31일), 광정동(9월 3∼7일), 오금동(9월17∼21일), 수리동(10월1∼5일), 산본2동(10월8∼12일), 산본1동(10월15∼19일), 재궁동(10월23∼26일) 순으로 진행되며, 군포시민이면 주소지 상관없이 누구나 신분증을 지참해 검사받을 수 있다.

시에 따르면 1단계 치매선별검사(MMSE-DS)가 인지저하인 경우 치매안심센터에서 신경인지검사와 전문의 진료로 이뤄진 2단계 진단검사를 진행하게 되며, 2단계 검사에서 치매로 진단되면 소득기준 확인 후 협약병원(원광대산본병원, 군포지샘병원)에서 혈액검사와 뇌 영상 촬영 등의 감별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시는 검사결과 경도인지장애로 판명된 경우 인지강화교실 참석을 유도해 치매진행예방을 돕게 되며, 치매로 판명된 경우에는 치매 악화 방지를 위한 전문 인지건강프로그램 및 치매가족 돌봄교육 등을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1·2단계 검진비는 무료, 3단계는 소득기준을 적용해 차등지원 된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