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그만둔 이듬해 항만공사 사장 취임 남봉현 IPA 사장, 업무취급 제한 법령 위반
상태바
해수부 그만둔 이듬해 항만공사 사장 취임 남봉현 IPA 사장, 업무취급 제한 법령 위반
4급 이상 퇴직자 일정기간 관련업무 못 해 공직자윤리법 위반 과태료 100만 원 처분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8.08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IPA) 사장이 공직자윤리법 등을 위반해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동수(더불어민주당·인천 계양갑) 의원실에 따르면 인사혁신처로부터 받은 ‘공직자 취업 및 업무취급 제한 위반’ 자료를 분석한 결과 남봉현 IPA 사장은 2016년 해양수산부 기획조정실장에서 퇴직한 뒤 이듬해 2월 IPA 사장으로 취임해 ‘업무취급 제한 법령’을 위반해 과태료 대상자로 법원에 통보됐다.

남 사장은 뒤늦게 통보를 받고, 과태료 100만 원을 낸 뒤 사후 취업 승인을 받았다. ‘공직자윤리법’ 제17조(퇴직공직자의 취업 제한), 제18조(취업 제한 여부의 확인 및 취업 승인) 및 시행령 등에는 4급 이상 공무원이나 공직 유관단체 임원 등이 퇴직 후 3년 안, 퇴직 직전 5년간 하던 업무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기관에 취업하려면 정부의 승인을 받도록 명시돼 있다.

또 2급 이상 고위공무원 등은 퇴직 전 2년간 몸 담았던 기관이 새로 취업한 기관에 대해 처리한 인·허가와 심사 등의 업무를 새 직장에서 2년간 취급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하면 5천 만원 이하의 과태료나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IPA 관계자는 "남봉현 사장의 과태료 부과는 개인적인 사안으로 사실관계 확인은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유 의원이 받은 자료에는 2013년 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유관 기관에 승인 없이 취업한 퇴직 공직자는 모두 724명이었으며, 이 중 63.1%(457명)는 제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임의 취업이 적발된 퇴직 공직자가 가장 많았던 기관은 경찰청으로, 모두 306명이 적발돼 전체의 42.3%를 차지했다. 이어 국방부 74명(10.2%), 국세청은 15명, 대통령실(경호실·비서실 포함)과 국토교통부는 각 9명, 교육부는 5명 순이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