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동부경찰서, 아내와 내연남 추정 남성 살해한 50대 입건
상태바
화성동부경찰서, 아내와 내연남 추정 남성 살해한 50대 입건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아내와 아내의 내연남으로 의심하던 남성을 살해한 뒤 독극물을 마신 5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화성동부경찰서는 8일 살인 혐의로 최모(51)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 35분께 화성시 정남면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아내 A(52)씨의 배 부위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최씨는 아내 살해한 5분 뒤 정남면의 상가 부근에서 B(52)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최씨는 범행 후 112에 전화해 "아내를 살해하고 아내의 내연남을 흉기로 찔렀다.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곧바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추적 끝에 최씨를 검거했으나 최씨가 이미 독극물로 추정되는 물질을 복용한 상태여서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씨는 현재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씨의 신고 내용으로 볼 때 최씨가 아내의 외도를 의심해 이런 일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