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대진대~강남역 ‘2층 버스’ 운행
상태바
포천 대진대~강남역 ‘2층 버스’ 운행
시, 내일부터 3100번에 1대 도입 출퇴근 때 입석 문제 해소 기대
  • 박덕준 기자
  • 승인 2018.08.1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11일부터 대진대학교에서 강남역·양재역을 오가는 3100번 광역버스 노선에 2층 버스 1대를 도입해 운행한다고 9일 밝혔다.

2층 버스는 독일 ‘만트럭버스’사가 제작한 것으로 1층에 12명, 2층에 59명 등 모두 71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어 출퇴근 때 입석 문제 해소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버스는 출입문이 완전히 닫히기 전까지 출발을 방지하는 ‘세이프 도어’, 비상상황에 대비한 ‘비상탈출구’, ‘긴급제동장치’(AEVS), ‘차로 이탈 경고장치’(LDWS) 등의 안전장치를 갖추고 있다.

좌석에 독서등과 모바일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USB 포트 등 편의시설을 갖춘 것은 물론 휠체어 전용공간과 도움버튼, 휠체어 자동 경사판 등이 설치돼 교통약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