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인허가 대가로 ‘뇌물수수 의혹’ 부천시의원에 구속영장 신청
상태바
개발 인허가 대가로 ‘뇌물수수 의혹’ 부천시의원에 구속영장 신청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8.08.14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오정경찰서는 개발 인허가와 관련, 개발업자에게서 수억 원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뇌물수수 등)로 부천시의회 A(50)의원과 건축브로커 B(58)씨에 대해 13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의원은 2015년 6월 부천시 원미구 상동에 있는 주차장 부지 매입에 개입해 C씨에게서 매입토지의 지분(4억여 원 상당)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해 11월 원미구 심곡동 소재 근린생활시설 매입 과정에서도 3억여 원 상당의 지분을 받아 챙기기도 했다.

B씨는 심곡동에 있는 오피스텔 건립과 관련, 업자에게서 인허가 청탁과 함께 받은 6천만 원 가운데 2천만 원을 A의원 차명 계좌에 송금해 준 혐의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