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습시간은 없다
상태바
연습시간은 없다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8.08.29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년 만에 비관료 출신의 이천시장이 탄생, 시민들은 물론 공직사회에서 많은 기대 속에 민선 7기가 출범했다.

취임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기대와는 달리 첫 단추부터 잘못 꿰 삐그덕 거리기 시작한다.

"윗사람에 대한 신뢰는 인사결과에서 나옵니다. 그래서 인사가 만사입니다. 공무원들은 금방 압니다. 특히 첫 인사발령에서 일하는 분위기로 만들 것인지를…."

산하기관 ‘낙하산 인사’ 논란에 이어 취임 후 첫 번째 직원인사에서 ‘셀프 인사’, ‘인사 농단’ 등 직원들의 비판 목소리가 봇물 쏟아지듯이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카더라’식 소문이 커지면서 엄태준 시장의 시정 운영 첫 단추부터 신뢰를 잃은 것 아니냐는 지적마저 일고 있다.

선거 당시 상대후보와 비교해 관료 출신이 아님을 경쟁력으로 내세웠고 민선 7기 출범 당시에도 엄 시장은 "이천시정 24년 만에 고위공직자 출신이 아닌 ‘시민 시장’이 탄생했다"며 "지난 24년간 문제시 됐던 인사적폐를 개선해 공정·합리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인사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한 바 있다.

익명게시판을 통해 직원들은 비관료 출신이라 ‘시 행정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는 등 불만의 목소리를 높인다. 또한 짧은 시간에 내부사정 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결과일 수도 있겠지만 기대에 부풀었던 공직자들은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도 커지는 것 아니냐’며 한숨만 깊어져 가고 있다.

물론 인사는 아무리 잘해도 욕을 먹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래도 인사적폐를 개선하겠다고 자부한 사람이 "무원칙적이고 불공정한 인사로 납득이 안 된다"는 반응이 나와서는 안된다.

분명 엄 시장이 해야 할 일이 공직내부의 인사만은 아니다. 그동안 접하지 못했던 복잡하고 다양한 많은 일들이 산재해 있을 것이다. 이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고자 하는 주변의 잘난 인물들의 이야기보다는 본인보다 못났다고 생각하는 이들의 의견도 엄태준 시장이 들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특히 이상과 현실이 다르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