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亞 첫 크로아티아 직항’ 자그레브 신규 노선 취항
상태바
대한항공 ‘亞 첫 크로아티아 직항’ 자그레브 신규 노선 취항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9.03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090201010000128.jpg
▲ 대한항공은 지난 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T2에서 인천-자그레브 노선 신규취항 행사를 가졌다.
대한항공은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인천∼자그레브(크로아티아) 신규 노선 취항 행사를 열었다고 2일 밝혔다.

대한항공이 주 3회 취항하는 인천~자그레브 노선의 출발편(KE919)은 매주 화, 목, 토 오전 11시 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후 3시 45분 자그레브 국제공항에 도착한다. 돌아오는 편(KE920)은 오후 5시 20분 자그레브를 출발해 다음 날 오전 11시 30분 인천에 도착한다. 인천~자그레브 노선에는 218석 규모의 A330-200 항공기가 투입된다.

이번 신규 취항은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 크로아티아로 가는 최초의 직항 정기 노선이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