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도서전 ‘수원 특별전’ 내일부터 옛 부국원에서 개막
상태바
한국지역도서전 ‘수원 특별전’ 내일부터 옛 부국원에서 개막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8.09.05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6일부터 10일까지 옛 부국원에서 전국의 지역 출판물과 도서문화를 만날 수 있는 한국지역도서전의 ‘수원특별전’을 연다.

‘신작로 근대를 걷다’를 주제로 열리는 수원특별전은 수원의 출판문화 역사를 재조명한다. 도서전 기간 동안 ▶근대역사자료 전시·체험행사 ▶신작로 옆 모단길 콘서트 ▶모단길 버스킹 공연 등 3개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근대역사자료 전시회 및 체험행사’에서는 옛 부국원과 수원의 근대역사를 보고, 근대의상과 기념 핀버튼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다.

‘모단길 콘서트’는 행궁의 공방거리에서 수원역 로데오까지 이어지는 향교로(옛 신작로)에서 열린다. 근대 독립운동을 주제로 한 연극과 재즈풍으로 각색한 당시 유행곡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 신청 없이 누구나 현장에서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