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공기관 이전, 수도권 관할 기관 제외… 객관적 기준 따라 진행"
상태바
與 "공공기관 이전, 수도권 관할 기관 제외… 객관적 기준 따라 진행"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8.09.0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 122개 기관을 전부 이전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또 수도권 관할과 시설을 직접 관리하는 기관은 제외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공공기관 이전 논란과 관련해 "국가균형발전법에 따라 이전 대상이 되는 기관들을 검토하고 계획을 세우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당과 정부는 공공기관 이전을 법에 근거해 객관적인 기준과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기관의 성격과 업무 특성을 고려해 국토교통부 장관과 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서 진행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또 "공공기관 이전 계획 수립은 지자체의 유치 계획 및 지원, 혁신도시와 인근 지역과의 상생도 고려할 것이며 이전 공공기관 및 종사자에 대한 지원도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야당 비판에 대해서는 강력 반박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공공기관 이전이 서울 황폐화라고 말씀하셨다"며 "한국당의 이런 입장 때문에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국가균형발전법이 유명무실해졌고 수도권과 지역 격차가 더 심화됐다"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