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허리케인, 용처럼 또아리쳐 스크린처럼 날라가나 '한국 교민들은'
상태바
초강력 허리케인, 용처럼 또아리쳐 스크린처럼 날라가나 '한국 교민들은'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강력 허리케인, 스크린처럼 저택 날라가고 용처럼 또아리가... '한국 교민들은'

미국에 또 한번 초강력 허리케인이 들이닥쳤다.

11일 노스 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주에는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상륙할 예정이라 주의가 당부된다.

WeChat Image_20180912112121.jpg
▲ 초강력 허리케인

특히 해당 지역은 한인들이 많은 곳이라 많은 이들이 염려하고 있는 상태다.

네티즌들은 "ow*** 무섭다 무서워" "gn*** 집도 날라가더라 허리케인은" "kw*** 부디 많은 인명피해 없기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도미니카 공화국에 허리케인 마리아가 상륙했고, 미국에서는 '어마'가 상륙했었는데 모두 다 초강력 허리케인이었다.

초강력 허리케인 '어마'는 지난해 여름 플로리다 주로 접근하면서 많은 이들을 집이 아닌 대피소에서 지내게 만들었다.

당시 플로리다 지역의 명물이던 야자수들이 부러지고 수십만 가구의 전기가 끊기거나 재산피해가 있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