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내달 10일 FDA 자문위서 ‘트룩시마’ 승인 논의
상태바
셀트리온, 내달 10일 FDA 자문위서 ‘트룩시마’ 승인 논의
  • 김종국 기자
  • 승인 2018.09.13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은 다음달 1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자문위원회를 열어 항암제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승인에 대해 논의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셀트리온이 개발한 ‘트룩시마’는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 림프종 등의 치료에 쓰이는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은 올해 5월 FDA에 트룩시마 바이오시밀러 품목허가 신청 서류를 다시 제출해 6월 FDA로부터 공식 허가 신청이 받아들여져 품목허가 심사과정을 밟아왔다. 셀트리온은 FDA로부터 판매 승인을 받으면 미국 내 항암제 분야에 강력한 네트워크를 보유한 글로벌 빅파마인 테바(TEVA) 를 통해 미국 시장에 안착한다는 계획이다.

김종국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