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 G-시티 주거시설부터 내줄 판
상태바
청라 G-시티 주거시설부터 내줄 판
MOU 뒤 상황 변화 없는데 주민·LH 허가 종용에 나서
  • 김종국 기자
  • 승인 2018.10.22
  • 7면
  • 댓글 16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서구 청라호수도서관에서 열린 G-시티 관련 주민 간담회에서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이 사업 현황과 향후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 19일 서구 청라호수도서관에서 열린 G-시티 관련 주민 간담회에서 김진용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이 사업 현황과 향후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김종국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민간사업자의 일정에 맞춰 계획에도 없던 주거시설부터 내줘야 한다는 청라국제도시 주민들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압박에 농락당하고 있다. 민간사업자가 내세우고 있는 글로벌 기업 구글(Google)과 엘지(LG)는 인천경제청과 청라국제도시 내 ‘G-시티’ 사업을 벌이기 위한 어떠한 협약도 맺지 않은 상황이다. 21일 인천경제청 등에 따르면 2017년 4월 인천시는 민간사업자인 인베스코㈜와 JK미래㈜, LH 등 4자간 ‘글로벌 스마트 시티(G-시티)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2026년까지 청라국제업무단지 내 27만8천㎡의 터에 구글 및 LG 자회사 등을 유치해 첨단지식산업센터를 세우고 이를 지원할 업무지원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하지만 구글과 LG는 이 사업에 참여한다는 ‘문서’를 당시나 현재도 남기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어떤 자회사가 어떤 형태로 얼마의 인력과 자본을 투입하겠다는 계획도 전무하다. 여기에 민간사업자는 국제업무지구의 40%를 차지하는 중심상업용지에 관련 법도에 없는 생활형 숙박시설 8천 실을 짓겠다고 했다. 법에는 이 지역에 오피스와 관광호텔 등을 허용하고 있지만 민간사업자는 인천경제청이 실시계획을 바꿔 취사와 난방이 가능한 생활형 숙박시설을 짓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인천경제청은 지난 7월 민간사업자에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을 불허한다는 공식 입장을 전달했다. 구글과 LG의 구체적인 이전 및 입주계획도 없을 뿐 더러 금싸라기 땅을 3.3㎡ 240만 원(총 3천6억 원)에 내주면 8천 실의 생활형 숙박시설을 분양한 이후 최소 2조5천억 원을 민간사업자가 챙겨가는 사업구조이기 때문이다.

청라국제도시 입주자연합회 등 주민 단체와 이 지역 시의원 등은 민간사업자와 입장을 같이하며 인천경제청의 결정에 반기를 들었다. 하루에도 수백 건의 민원을 제기하면서 생활형 숙박시설을 허용하라고 인천경제청을 상대로 으름장을 놨다. 이에 인천경제청은 지난 19일 청라호수도서관에서 관련 주민 간담회를 가졌다. 400여 명의 주민들이 몰려와 오는 25일 있는 ‘구글 서밋(중·장기계획 발표 행사)’에 G-시티가 포함되도록 생활형 숙박시설 6천여 실 정도로 조건부 허가를 내 줄 것을 주장했다. 주민들의 주장에 LH가 장단을 맞췄다. LH 관계자는 "생활형 숙박시설이 안되면 구글과 LG는 다음 단계로 못 간다"며 "25일 발표에 이 사업 넣으려면 인천경제청이 인허가 승인부터 서둘러 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래희망 찌라시기자 2018-10-29 09:46:11
아빠! 글 잘쓰셧네요.
저도 나중에 아빠와 같은
훌륭한 기자가 될래요!

경제청의 똥 2018-10-29 00:43:43
정직한 기자가 되길 바랍니다
크게될분은 아니네요

산발 2018-10-22 23:42:50
기사는 똑바로 써야죠!!

찌라시 검사 2018-10-22 23:29:29
종국 기자야~
기사는 중립적 입장에서 사실에 입각해 글 쓰는거란다.


김종국쓰레기 2018-10-22 22:52:55
10만원에 경자청의 개가 되었구나...김종국 씌레기네 짖어봐 멍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