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잇속 챙기기 급급 의정비 인상 합리적·객관적 기준부터 만들라"
상태바
"제 잇속 챙기기 급급 의정비 인상 합리적·객관적 기준부터 만들라"
인천 연수구·남동구의회 인상안에 시민단체 기자회견 열고 철회 촉구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8.11.13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지방의회의 주먹구구식 의정비 인상 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지역 시민단체는 12일 연수구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 잇속 챙기기에 급급한 월정수당 19% 인상안을 철회하고, 의정비심의위원회가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을 만들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30일 기초의원 월정수당을 지자체 의정비심의위원회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지방자치법 시행령을 개정했다. 그러자 연수구의원들과 남동구의원들은 최근 의정비 심의에 맞춰 월정수당 19% 인상안을 구의회에 제출했다. 자율이 주어지자 기다렸다는 듯 인상을 시도하는 모양새가 돼 버린 것이다.

이들 단체는 "지방자치법 시행령에는 월정수당을 정할 때 지역주민 수와 소득수준, 지방공무원 보수인상률, 의정활동 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도록 했지만 해당 구의원들이 제시한 인상안은 지난해 물가상승률(1.9%)과 올해 지방공무원 보수인상률(2.6%)을 훨씬 넘는 수치"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의정비 인상안 철회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지방자치법 시행령이 규정한 ‘주민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치도록 각 군·구별 의정비심의위원회에 제안할 방침이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