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엄마야, 오해 앞에 ‘수긍’만 … 엄마에게 ‘자격’ 두고
상태바
나도 엄마야, 오해 앞에 ‘수긍’만 … 엄마에게 ‘자격’ 두고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8.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도 엄마야, 오해 두고 ‘수긍’만 … ‘엄마의 자격’이란

14일 SBS ‘나도 엄마야’에서 현준(박준혁)은 경신(우희진)이 제니(박가람)를 시켜 태웅(김민준)을 불러냈다고 오해한다.

aa.jpg
▲ SBS ‘나도 엄마야’

현준은 경신에게 "이기적이고 뻔뻔하다"고 쏘아붙인다. 경신은 "정말 미안하다. 이제 다시는 태웅이 만날 일 없을 것"이라며 용서를 구했다.

이어 경신은 "당신 얼른 재혼해서 태웅이한테 좋은 엄마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으나, 현준은 "신경쓸 일 아니다"라며 잘라 말했다.

한편 신 회장 부부(박근형, 윤미라)는 유진(연미주)을 집으로 초대하고, 태웅은 유진을 경계한다. 같은 시각 경신은 현장에서 만난 의류업체 사장으로부터 물벼락을 맞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