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대,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서 3년 만에 정상 탈환
상태바
용인대, 대학축구 U리그 왕중왕전서 3년 만에 정상 탈환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8.11.19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대가 대학축구 2018 U리그 왕중왕전에서 3년 만에 정상을 올랐다.

용인대는 지난 16일 용인대학교 운동장에서 벌어진 ‘도내 맞수’ 중앙대와의 왕중왕전 결승에서 전반 23분에 터진 장원빈의 천금같은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두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용인대는 지난 2015년 우승에 이어 3년 만에 통산 두 번째로 대학 축구를 평정했다.

이날 용인대는 전반 9분께 두 차례의 세트피스 기회를 살리지 못했지만 전반 23분 황준호가 아크서클 부근에서 밀어준 땅볼 패스가 수비 맞고 굴절된 것을 장원빈이 잡아 치고 들어간 뒤 슈팅으로 연결해 중앙대 골문을 갈라 이날 첫 골이자 결승골을 뽑아냈다. 용인대는 또 후반 초반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이어가며 경기종료까지 첫 골을 끝까지 지켜내 승리했다.

이날 결승골을 넣은 용인대 장원빈은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고, 용인대 이장관 감독과 박준홍 코치는 최우수 감독상과 코치상을 받았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