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상수도본부 "냄새 물질 증가… 수돗물 끓여 드세요"
상태바
인천시 상수도본부 "냄새 물질 증가… 수돗물 끓여 드세요"
  • 이창호 기자
  • 승인 2018.11.19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도권 상수원인 팔당 원수에서 남조류로 인한 냄새 유발물질이 늘고 있어 당분간 수돗물을 끓여 먹어야 한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원수 냄새 유발물질은 북한강 상류에서 조류 등이 대량 증식해 대사과정에서 분비되는 2-MIB(이취미물질)가 정수장에 유입되면서 나타난다. 2-MIB는 음용해도 인체에는 무해하다. 이 물질은 법적 수질항목이 아닌 먹는 물 수질감시항목으로 지정(기준 20ng/L)돼 있다.

상수도본부는 냄새물질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입상 활성탄 여과지 및 오존 산화시설 등 고도 정수처리를 공촌·남동·수산정수장에 2022년까지 설치하고자 단계적으로 추진 중이다. 이창호 기자 ych23@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