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경영 방침 맘에 안들어 기술 빼내 동종 업체로 이직
상태바
회사 경영 방침 맘에 안들어 기술 빼내 동종 업체로 이직
  • 우제성 기자
  • 승인 2018.11.2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 대표의 경영 방침에 불만을 품고 있던 연구원들이 제품 기술 자료를 빼돌려 동종 업체로 이직한 뒤 부당이익을 챙기다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부정경쟁 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모 흡착제 제조·판매업체의 전 책임연구원 A(31)씨와 전 수석연구원 B(41)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7월부터 올 8월까지 경기도의 한 흡착제 제조·판매업체에서 난연성흡착제 제조기술과 관련한 연구 자료와 실험 자료, 경영 자료 등을 몰래 빼낸 후 동종 업체로 이직해 동일한 제품을 만들어 팔아 1년간 12억 원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업체가 제조·판매한 난연성흡착제는 반도체 공정 과정에서 발생하는 유해가스를 흡착해 공기를 정화하는 제품으로 알려졌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