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폭설대비 장비교체·설해기지 운영
상태바
남양주시, 폭설대비 장비교체·설해기지 운영
  • 조한재 기자
  • 승인 2018.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가 내년 3월 15일까지를 설해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낡은 제설장비 교체, 설해전진기지 운영 등 종합 대책을 내놨다.

2018112101010007696.jpg
시는 이를 위해 30대에 달하는 제설기와 살포기를 새로 구입해 교체하고, 다산신도시 준공 등으로 늘어난 제설구간에 대비키로 했다.

신속한 제설작업을 위해 설해전진기지 8곳을 운영하고, 시 보유 제설장비 106대와 임차장비 39대로 도로변 안전도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제설차량에 GPS를 장착해 전체 제설작업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 누락되는 구간 없이 촘촘히 안전망을 구축 할 방침이다.

시는 염화칼슘, 소금 등 7천725t 제설제를 확보했으며, 이중 74t 친환경제설제로 구입해 상수원보호구역인 조안면에 활용할 예정이다.

도로제설 외에도 인도용 자동살포기를 60대 도입하고, 고갯길과 고지대 등 도로 결빙 취약지역에 재해영상감지시스템을 설치한다.

이와 함께 군부대, 소방서, 경찰서, 경기도시공사, 인접 시·군·구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제설작업을 실시한다는 복안이다.

시 관계자는 "폭설로 인한 시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내 집 내 점포 앞 눈 치우기를 통한 작은 실천이 이웃을 위한 큰 사랑이 된다"며 자발적 참여를 당부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