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동부권 정치인, 수원군공항 반대운동 문제 제기 지역갈등 비화 우려
상태바
화성-동부권 정치인, 수원군공항 반대운동 문제 제기 지역갈등 비화 우려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8.11.22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철모 화성시장과 지역 사회단체들이 ‘수원군공항’ 화성이전 저지 운동을 극렬히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정치인이 "대책없는 반대는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다"라는 성명을 발표해 귀추가 주목된다.

김형남 전 화성시장 후보(당시 민주평화당, 현 자유한국당)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화성시가 수원비행장 이전에 반대하더라도 동부지역 주민들을 위한 피해 방지 대책은 내 놓고 반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서철모 시장이 지난 19일 수원비행장 이전반대단체가 주최한 군공항특별법 개정안 반대집회에서 결사반대를 외쳤다고 하는데 시장이 빨간띠를 두르고 결사반대를 외침으로써 주민들의 순수한 집회가 관제시위로 전락해 안타깝다"며 "반대 단체 시위의 진정성과 동력이 없음을 자인한 꼴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19일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군공항 특별법 개정안’ 폐기를 촉구한 바 있다.

이 결의대회에는 서철모 시장은 물론 지역 주민 2천여 명이 참석했다.

김 전 시장후보는 "국가안보차원에서도 수원비행장 이전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수원비행장으로 인해 수십년간 피해를 입고 있는 화성동부지역 주민들을 위해서도 피해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반대하라"고 말했다.

이와 같이 김 전 후보가 지역 정치권에서는 처음으로 수원군공항 이전의 당위성을 공공연히 주장하면서 향후 동부권의 민심이 어디로 향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번 사태로 말미암아 수원군공항 이전 문제가 군공항 이전 찬성 단체들의 프레임대로 동서갈등으로 비화되지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법 2018-11-23 18:22:20
지역감정 나쁘게 만들지 말고 그냥 폐쇄해 버려라

상생 2018-11-22 12:40:53
좋은세상 만들어 주세요
국민을 볼보로 지역감정~~
No

난 반대 2018-11-22 10:36:14
웃기고 있네~김전 시장 화성시민 걱정해주는 척은 오지게하네~!! 속보여

군공항이전찬성 2018-11-22 02:31:02
수원비행장 빨리 화옹지구로 이전해주세요~

조암시민 2018-11-21 23:23:40
나도이전은반대입장이다
그러나대화하지않고반대를위한반대는아니라생각한다
떳떳하게마주앉아왜반대하는지입장을말하고
찬성하는시민들만나서그들의입장들어보고설득해야한다
아무노력도하지않고반대하는것은무지에서
오는행동이라생각한다,
또한설문조사에서70%반대한다고했는데
주문투표해서이기면되는거아닌가?
가장빠른해결방법이라생각한다
합리적으로생각하고판단하자
시장님,의원님들이런행동은누구나할수행동입니다
지휘에맞게자리에맞게행동하시고
수원과맞서싸워이겼으면합니다
무조건같은생각이라편드는행동은어리섞다고
생각하며지혜롭게해결했으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