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주택 조경 책임질 ‘그린매니저’ 도입
상태바
LH, 공공주택 조경 책임질 ‘그린매니저’ 도입
  • 김재학 기자
  • 승인 2018.12.06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지역본부는 아파트 외부 공간에 ‘찾아가는 녹색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조경 전문가인 ‘그린매니저’ 시범사업 용역을 공모한다고 5일 밝혔다.

 LH에서 처음 도입하는 그린매니저는 공공주택의 정원식재 관리자 교육, 텃밭교실 운영 및 외부 공간의 사전점검, 하자 및 유지·관리 전반에 걸쳐 입주민이 만족하는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현재 조경 관리 전문가의 부재로 소극적인 하자 처리가 우선이었지만 전문적인 기술 지원이 가능한 그린매니저 도입으로 하자 및 유지·관리에 대한 사전 진단과 솔루션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입주민 스스로 그린커뮤니티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생태교실을 열어 LH팜 조성, 가드닝 기초교육, 우수 정원 및 공동체 활성화 사업 탐방 등 각종 체험교육도 시행한다.

 LH는 앞으로도 아파트 외부 공간의 조경관리 전문가를 계속 육성하고 사회적 기업, 사회적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 등과 연계해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도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LH 전자조달시스템(ebid.lh.or.kr) 조달정보·입찰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