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새해 살림규모 1조 1,892억 확정
상태바
김포시, 새해 살림규모 1조 1,892억 확정
  • 이정택 기자
  • 승인 2018.12.2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는 2019년도 살림 규모가 1조1천892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19일 밝혔다.

내년 시 예산은 교통, 교육, 보육, 복지 등 시민의 실생활 문제 해결과 미래 먹거리 준비에 방점을 뒀다.

내년 예산 총규모는 올해 예산 1조201억 원보다 1천691억 원이 증가한 1조1천892억 원이며, 회계별 예산액은 일반회계 8천586억 원, 특별회계 3천306억 원이다.

기능별로는 사회복지 3천658억 원, 수송 및 교통 1천101억 원, 환경보호 957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574억 원, 농림해양수산 324억 원, 교육 303억 원 등이다.

정하영 시장은 "2019년도 예산은 시민 행복과 김포의 가치를 두 배로 올리기 위해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장기 계속사업을 마무리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또한 영·유아, 아동, 청년, 노인, 여성, 장애인 등 모든 시민이 차별 없는 복지가 가능하도록 편성했다"고 말했다.

시는 정부의 방침에 맞춰 내년도 상반기에 예산을 신속히 집행해 경기 진작과 고용 안정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