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중원서 대원파출소 이광덕 경위·오택환 경장 이웃에 따뜻한 선물
상태바
성남중원서 대원파출소 이광덕 경위·오택환 경장 이웃에 따뜻한 선물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8.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중원경찰서 경찰관들이 사비를 털어 홀몸노인들에게 이불을 선물해 동료 경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2018121901010007560.jpg
온정의 주인공은 대원파출소 소속 이광덕 경위와 오택환 경장.

이 경위와 오 경찰은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40여 만원의 돈을 모아 경제적 여려움을 겪고 있는 홀몸노인 등 20명에게 두툼한 겨울철 이불을 전달했다.

이들은 순찰 시 노인가정에 들려 건강 등의 안전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낡은 이불을 보고, 자발적 도움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광덕 경위는 "우리동네 안심순찰을 통해 안전을 확인할 때 이불이 오래돼 낡고 보온력이 떨어진 것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 돈을 모으게 됐다"면서 "많은 어르신들을 돕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지만, 조금이라도 따뜻한 겨울을 보내실 수 있다는 마음에 행복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