魚魯豕亥(어로시해)
상태바
魚魯豕亥(어로시해)
  • 기호일보
  • 승인 2019.01.10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魚魯豕亥(어로시해)/魚 물고기 어/魯 미련할 로/豕 돼지 시/亥 돼지 해

魚와 魯, 豕와 亥가 문자가 비슷해 오해하는 것을 말한다. 글자를 자꾸 옮겨 쓰다 보면 잘못 쓴 글자가 나온다. "글씨를 세 번 베껴 쓰면 어(魚) 자가 노(魯) 자로 변하고, 허(虛) 자가 호(虎) 자로 변한다(書三寫, 魚成魯, 虛成虎, 此之謂也)"라는 말에서 나왔다.

 자하(子夏)는 위(衛)나라 사람으로 공자(孔子)의 제자다. 공자를 떠나 고국인 위나라에 돌아와 위나라 역사를 읽다가 ‘진사벌진 삼시도하(晉師伐秦, 三豕渡河)’라는 구절을 보고 "이것이 아니다. 삼시(三豕)는 기해(己亥)를 잘못 쓴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 후 사관이 진(晉)나라의 역사를 살펴보니 자하의 말(己亥)이 맞았다. 여기서 "삼시(三豕)는 기해(己亥)의 잘못이다"라고 바로잡아 줬던 데서 시해(豕亥)가 유래했다. <鹿鳴>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