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아침고요수목원’ 한국관광 100선 선정
상태바
가평군, 아침고요수목원’ 한국관광 100선 선정
  • 엄건섭 기자
  • 승인 2019.01.1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한국인이 꼭 가 봐야 할 2019~2020년 한국관광 100선에 상면 ‘아침고요수목원’이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2019011701010005856.jpg
이로써 아침고요수목원은 2015년부터 3회 연속 국내 대표 관광지로 뽑히는 영광을 안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 주관하는 한국관광 100선은 2년에 한 번씩 대한민국 우수 관광지 100곳을 국내외에 홍보하는 사업이다.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면 열린 관광지 사업 참여 시 우대하고, 내나라 여행박람회 참여와 대국민 홍보여행(팸투어) 기회 등을 제공한다. 또 100선 지도와 기념품을 전국 관광안내소 등에 배포하고, 대한민국 구석구석 사이트를 통해 선정지의 상세 내용을 영어·일어·중국어 등으로 번역해 전 세계에 소개한다.

아침고요수목원은 야생화와 각종 식물들을 활용한 소주제 공원을 보유하고 있다. 겨울철에는 야생화·수국·국화전시회, 별 등을 주제로 한 축제를 개최해 2014년부터 매년 1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을 유치하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겨울철 볼거리가 부족해 직원들의 자발적인 고민으로 시작했던 오색별빛정원전은 해를 거듭할수록 많은 사랑을 받아 성장했으며, 지난해에는 ‘CNN이 선정한 한국에서 꼭 가 봐야 할 명소’ 등에 선정되며 한국을 넘어 세계 속의 한국을 알리는 데 한몫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선정으로 아침고요수목원이 국내 유명 관광지로의 명성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관광지와 지역이 동반 상승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