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연료전지발전소 일단 유보
상태바
인천 동구 연료전지발전소 일단 유보
허 청장, 사업 관련 행정절차 중단 "여론 수렴 없이 일방적 추진 죄송" TF 구성 법률·행정적 검토 진행
  • 장원석 인턴기자
  • 승인 2019.01.21
  • 23면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인환 인천 동구청장이 지난 18일 오전 동구청에서 연료전지발전소 행정절차 중단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허인환 인천 동구청장이 지난 18일 오전 동구청에서 연료전지발전소 행정절차 중단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천시 동구가 송림동 지역에 건립 예정인 연료전지발전소에 대해 모든 행정절차를 중단하기로 했다.

허인환 구청장은 지난 18일 오전 동구청과 인천시청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발전소 건립과 관련해 주민들에게 공식 사과와 함께 입장을 밝혔다.

허 청장은 "발전소 건립과 관련해 사전에 구민 여러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안전성 문제와 환경문제, 재산상 불이익에 대한 구민들의 우려와 불안감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동구는 앞으로 발전소 건립과 관련해 구민의 이해 없이는 사업 관련 행정절차를 밟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는 주거형태와 계층, 연령별로 세분화해 주민 의견을 듣고 최대한 수렴해 나갈 계획이다. 구청장 직속 연료전지발전소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법률적·행정적 검토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허 청장은 전면적인 사업 재검토 방안을 고심 중이라고 밝혔다. 구민들이 우려하고 있는 문제에 대한 해결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환경과 안전 문제에 대해 충분한 확인과 검토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모든 역량과 행정력을 동원해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사업 추진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구는 기자회견 전날인 17일 인천연료전지㈜ 측에 행정절차 중단을 통보했다.

한편, 인천연료전지는 지난달 건축허가를 받았으나 이번 구의 입장 표명으로 당분간 공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이사는 "공청회나 설명회 등 의견 수렴 과정이 충분하지 못해 주민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을 알고 있다"며 "발전소 사업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토대로 오해를 풀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천인 2019-01-22 22:00:35
일단유보?
백지화!
전면 철폐 해야합니다!!

살자 2019-01-21 12:39:51
사람이 사는 동구로 만들어주세요 발전소는 절대 안됍니다 절대 발전소 반대합니다ㅠㅠ

똑순이 2019-01-21 10:34:54
아놔 ㅡ아갈머리 찢어버린다!
취소하라고!취소
그리고 다시 사과해라

민두당 2019-01-21 10:27:49
주택가 병원 주민편의시설 100미터거리에
발전소 짓는다는 그 머리 어디서 나온
아이디어냐. 주민들이 먼저인 나라 .정치를
해야지 . 허인환 물러나라
백지화가 답이다

결사 2019-01-21 10:24:21
공청회 설명회가 필요했다면 첨부터 했겠지.
밀실행정 짜맞추기 .일 저지르고 수습?
옛날방식으로 정치쇼하고 있네.
개돼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