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산넘으니 또 다른 고비가 , 시련은 끊이지 않고
상태바
하나뿐인 내편, 산넘으니 또 다른 고비가 , 시련은 끊이지 않고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뿐인 내편, 산넘으니 또 다른 고비가 오고, 시련은 꼬리를 물고서 

KBS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시월드의 노골적인 탄압이 시작된다. 유이를 마지못해 받아들인 티를 너무 노골적으로 드러낸다. 차화연은 못마땅한 것이 한두가지가 아니지만 애써 화를 삭히기도 한다. 

정재순이 제 정신으로 돌아와 집으로 아버지를 초청한다고 하자 무조건 반대를 한다. 차화연은 어떤 날이든 자신은 빠지겠고 참석하지 않는다는 기가막힌 말을 퍼부은다. 

20190120_210122.png
▲ KBS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시월드의 노골적인 탄압이 시작된다.
초록은 동색이라고 이혜숙 역시 강압적인 분위기로 집안을 살벌하게 만든다. 자매 모두가 시월드의 부당한 대우를 받으면서 고통을 받고 있는 셈이다. 

가장 절친인 두사람이 자매 며느리를 타당한 이유없이 단지 밉다는 비이이성적인 이유로 괴롭히고 있는 것이다. 

자매 모두 공통적인 것은 없는집의 딸이며 별볼일이 없는 수준에 있는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시월드의 시모로서 두 사람 모두 공통적으로 대놓고 모독적인 언사를 서슴없이 내뱉는 다는 것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