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희 ‘연장’ 우승
상태바
지은희 ‘연장’ 우승
LPGA 투어 개막전서 한국인 최고령 정상 등극
  • 연합
  • 승인 2019.01.22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은희가 21일(한국시간) LPGA 투어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한국 선수 최고령 챔피언에 오른 뒤 우승컵을 들어 보이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지은희가 21일(한국시간) LPGA 투어 시즌 개막전인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에서 한국 선수 최고령 챔피언에 오른 뒤 우승컵을 들어 보이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은희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첫 대회에서 한국인 최고령 우승 기록을 새로 썼다.

지은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클럽(파71·6천645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20만 달러) 최종일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지은희는 2위 이미림(29·12언더파 272타)을 2타 차로 제치고 LPGA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해 3월 KIA 클래식 이후 약 10개월 만의 우승으로 18만 달러(약 2억원)를 챙겼다.

현재 32세 8개월인 지은희는 2010년 5월 당시 32세 7개월 18일에 벨 마이크로 클래식 정상에 올랐던 박세리(42)가 보유한 한국인 LPGA 투어 최고령 우승 기록을 갈아 치웠다. 지은희는 최근 두 시즌 우승 경력이 있는 선수만 출전할 수 있는 ‘왕중왕전’에서 초대 챔피언에 오르는 영예도 누렸다.

3라운드까지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공동 선두였던 지은희는 이날 전반까지 팽팽한 경쟁을 이어갔다. 지은희는 1·2번홀 연속 보기, 3·4번홀 연속 버디로 기복을 보였고 6번홀(파4)에서 한 타를 다시 잃었다. 리디아 고는 줄곧 파를 이어가다 8번 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다.

지은희는 날씨는 맑았지만 바람이 강해 다수의 상위권 선수들이 고전한 가운데 안정적인 플레이로 선두를 지켰다.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아 한발 앞섰고 13번홀(파5)에선 홀에 들어갈 뻔한 날카로운 세 번째 샷으로 한 타를 줄였다.

리디아 고는 13번홀에서 급격하게 샷이 흔들려 더블 보기를 써내 3위로 밀렸다. 오히려 이미림이 3타 차 2위로 올라서 막판에 지은희를 압박했다.

이미림은 16번홀(파4)에서 버디를 뽑아내 2타 차로 쫓아갔고, 지은희가 15번홀(파4) 후반 첫 보기를 적어내 격차가 한 타로 좁혀지기도 했다. 그러나 지은희는 16번홀 칩샷을 홀 가까이 붙여 버디를 추가하며 승기를 굳혔다. 리디아 고는 마지막 날 6타를 잃고 8위(7언더파 277타)로 밀렸다. 전인지(25)는 공동 12위(3언더파 281타), 양희영(30)은 공동 14위(2언더파 282타)에 자리했다.

올해 신설된 대회는 유명 인사들이 선수와 동반 플레이를 펼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셀러브리티’ 중에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213승을 올린 명투수 출신 존 스몰츠(52)가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셀러브리티의 경우 이글 5점, 버디 3점, 파 2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하는 0점 등 각 홀 결과를 점수로 환산해 합산 점수로 성적을 가렸다.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 대회에 여러 차례 도전할 정도로 타 종목 선수 중 소문난 골프광인 그는 4라운드에서 33점을 추가하며 총 149점을 올렸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