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지역 홍역 확진자 1명 추가… 안산지역만 감염환자 11명
상태바
안산지역 홍역 확진자 1명 추가… 안산지역만 감염환자 11명
  • 박광섭 기자
  • 승인 2019.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지역의 홍역 확진자가 1명 추가돼 이 지역 홍역 감염 환자가 모두 11명으로 증가했다.

경기도는 23일 "안산에서 홍역 감염이 확진돼 입원한 어린이와 같은 병실에 있던 환아를 돌보던 40대 여성이 어제 추가로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면서 올해 들어 도내 홍역 환자는 안산 지역 11명을 포함해 모두 13명으로 늘었다.

도내에서는 올해 들어 안산지역 외에 시흥에서 1명, 부천에서 1명이 홍역에 걸린 것으로 확진됐다.

20대 여성인 부천지역 확진자는 이달 5∼9일 베트남 여행을 다녀왔으며, 서울 중구에 있는 자신의 직장 근처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홍역이 의심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가 의뢰됐다.

도 보건당국은 현재 555명을 대상으로 감염 감시·관리 활동을 하고 있다.

안산 및 부천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나옴에 따라 도내 감시 대상은 전날보다 80명 증가했다.

도 보건당국은 지금까지 확진자 주변인 1천574명에게 홍역 예방접종(MMR)을 했다.

도는 홍역 감염 경위에 대한 역학조사를 계속하는 한편 도민에게도 홍역 확진자가 증가하는 만큼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각 지역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