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대표팀 감독 최종 후보 김경문·조범현 포함해 5명
상태바
야구대표팀 감독 최종 후보 김경문·조범현 포함해 5명
  • 연합
  • 승인 2019.01.2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 기술위원회가 2차 회의를 열고 김경문 전 NC 다이노스 감독, 조범현 전 kt 위즈 감독 등 대표팀 감독 최종 후보 5명을 확정했다. 김시진 기술위원장이 이끄는 KBO 기술위원회는 23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위원들이 모인 가운데 2차 회의를 개최했다.지난 17일 첫 회의에서 사령탑 후보를 압축한 기술위는 2차 회의에서 예비 후보 2명을 포함해 5명의 최종 후보를 선정했다.

김 위원장은 언론에서 유력한 대표팀 감독 후보로 꼽은 김경문·조범현 감독이 최종 후보 5명에 포함됐는지에 관한 질문에 부정하지 않았다. 그는 "딱히 말씀 드릴 수는 없지만, 언론들이 우리보다 더 빠르게 앞서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우회적으로 시인했다.

기술위는 최종 후보 5명에 대해 우선순위를 매긴 뒤 정운찬 KBO 총재에게 보고했다. 김 위원장이 "제가 직접 (1순위부터)접촉을 시도해 의사를 타진해 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야구대표팀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금메달을 따고도 일부 선수들의 대표 발탁 문제로 큰 비판을 받았다. 결국 첫 전임 사령탑인 선동열 전 감독이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보장된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전격 사퇴했다.

새 전임 감독은 이달 말까지 선임되며, 11월 도쿄 올림픽 본선 출전권 2장이 걸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주관 ‘프리미어 12’에서 데뷔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