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실무협상 앞두고 韓美 '비핵화-상응조치' 사전조율
상태바
북미실무협상 앞두고 韓美 '비핵화-상응조치' 사전조율
어제 방한 비건 美대북특별대표, 오전 숙소 떠나 모처로 향해
정의용 靑안보실장·이도훈 외교부 한반도본부장과 각각 면담 예정
  • 연합
  • 승인 2019.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미실무협상이 이르면 5일부터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4일 한미는 북미협상 핵심의제인 비핵화 조치와 상응조치 관련 사전조율을 진행한다.

3일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는 4일 오후 청와대를 방문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회동한다.

아울러 비건 대표는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전날에 이어 서울 시내 모처에서 이틀 연속 만나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01.jpg
▲ 숙소 나서는 비건 대표
(서울=연합뉴스) = 북미 정상회담 실무협상을 위해 방한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비건 대표는 이들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4일 오전 숙소인 서울 시내 한 호텔을 떠났다.

정의용 실장과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각각 만난 자리에서 북한 비핵화, 한반도평화체제 구축, 북미관계 정상화 등 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주요 의제와 관련해 북미가 상호 주고받을 것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전략을 조율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영변 핵시설 폐기와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 인도적 대북지원, 종전선언 등 북미가 정상회담에서 논의할 사항들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견해를 미 측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대북제재 면제 문제가 걸려 있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북미협상 맥락에서 논의하는 데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도 미측에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비건 대표는 한미협의후 이르면 5일 판문점에서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 만나 북미정상회담 의제 조율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