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용역 비정규직 86명 정규직 추가 전환
상태바
성남시,용역 비정규직 86명 정규직 추가 전환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02.0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청소와 시설물 관리 용역업체를 통해 간접고용한 비정규직 근로자 86명을 지난 1일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선 1월 정규직으로 전환한 용역업체의 CCTV 관제원 35명에 이은 추가 전환이다.

 이로써 시는 용역업체 비정규직 170명 중 121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나머지 49명은 정규직 전환 제외 대상인 정년 60세 이상자, 사업 종료 예정자 등이다.

 이날 정규직으로 전환된 사람은 지난달 말 용역업체와 계약이 종료된 청소 직종 64명과 시설물 관리 직종 22명이다. 시는 적격심사와 신원조사 등 전환 절차를 거쳐 이들을 정규직인 공무직으로 임용했다.

 시는 정부 정책 이전부터 비정규직 고용 불안 해소에 나서 간접고용근로자 외에 기간제근로자, 민간위탁근로자를 2011년부터 정규직으로 지속 전환해 왔다. 현재 공무직 전환자는 557명이다. 이 중 204명은 민선7기 들어 정규직으로 전환된 이들이다.

 시는 민선7기 방침에 따라 대표적 감정노동자인 시 콜센터 상담사 20명부터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의료급여사업 담당 1명, 방문건강관리사업 담당 42명, 도서관 자료정리원 20명을 차례로 공무직으로 전환했다.

 공무직은 만 60세까지 정년 보장, 호봉제 적용, 정규 공무원에 준하는 복지혜택 등을 받는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