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만 전 감독, SK 미국 훈련지 방문
상태바
힐만 전 감독, SK 미국 훈련지 방문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9.02.11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트레이 힐만 전임 감독이 지난 8일(한국시간) SK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의 히스토릭 다저타운을 방문했다.

10일 SK에 따르면 이날 힐만 전 감독은 라커룸에 들어서며 마주친 코칭스태프와 프런트, 다저타운 관계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SK는 2018시즌 한국시리즈 우승트로피(모조품)와 언론사 시상식에서 수여한 2018시즌 올해의 감독상 등을 힐만 전 감독에게 전달했다.

힐만 전 감독은 "지금까지 야구인생에서 정말 좋은 경험들을 많이 했지만 여러분과 2년 동안 함께 특별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항상 SK를 응원하고 있고, 앞으로도 SK가 5년 넘게 우승을 지속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힐만 전 감독도 현재 코치를 맡고 있는 마이애미 말린스의 기념품(크로스백·모자·티셔츠)을 준비해 선수마다 인사말을 나누며 전달했다.

최유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