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용인 등 도내 6곳 도시농업 참여자 10만 명 육박
상태바
안양·용인 등 도내 6곳 도시농업 참여자 10만 명 육박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2.12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용인·오산·파주·부천·고양 등 경기도내 6개 지역의 도시농업 참여자 수가 9만8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11일 도내 6개 지역의 도시농업 현황을 분석한 ‘2018년 경기도 도시농업 실태조사’를 발표했다. 안양·용인·오산·파주·부천·고양 6곳의 도시농업 운영 현황, 관련 단체 현황, 시민 의식, 도시농업 가능지 등을 조사·분석한 결과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6개 지역 전체 도시농업지 면적은 56만2천328㎡이며, 도시농업 전체 참여자 수는 9만8천여 명으로 10만 명에 육박하는 규모다.

도시농업지 면적으로는 고양시가 31만9천956㎡로 가장 넓었고, 참여자 수는 부천시가 2만6천522명으로 가장 많았다.

토지피복도(2016년 기준)와 지난해 인공위성 영상을 분석한 결과, 6개 지역 내 도시농업 가능 예상 면적은 234만3천100㎡로 분석됐다.

이들 지역에서 활동 중인 도시농업 관련 단체·공동체는 100개였다. 도시농업 단체 15곳, 도시농업 공동체는 85개로 나타났다.

실태조사 자문위원인 오충현 동국대 바이오환경과학과 교수는 "도심 내 도시농업 활동을 위한 생활권 텃밭 확보, 농업인과의 도·농 상생을 위한 공감대 마련 등 지역별 맞춤형 활성화 시책 마련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남궁진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