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돈 100원에 옹진 섬마을 버스 부릉
상태바
단돈 100원에 옹진 섬마을 버스 부릉
도서지역 최초 공공형 콜버스 개통 소청도·대이작도서 6개 노선 운영
  • 배종진 기자
  • 승인 2019.02.12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지역 최초로 인천시 옹진군에 1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형 콜버스가 도입됐다.

군은 11일 자월면 대이작도에서 섬 마을 주민 행복버스 개통식을 가졌다.<사진>

이 버스는 콜 방식 운영으로 1인 당 이용요금 100원만 지불하면 해당지역 내 문화·복지·편익시설 등 주요 거점까지 이동할 수 있으며, 하루 8시간 운행한다. 옹진군 섬 마을 행복버스는 농촌형 교통모델 서비스사업으로 교통여건이 취약한 주민들의 이동 불편 해소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도서지역 최초로 도입됐다.

군은 백령면에서 시범운영 중인 소청도 3개 노선(소청선착장↔출장소·출장소↔소청등대·소청보건지소↔천연기념물) 개통과 함께 대이작도 3개 노선(선착장↔마을회관·마을회관↔작은풀마을·해양생태관↔계남마을)에서 시범운행 중으로, 점차 대중교통이 없는 교통취약 도서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장정민 군수는 "이번 섬 마을 행복버스 개통으로 그동안 버스와 택시가 운행되지 않아 많은 불편을 겪었던 주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나아지길 바란다"며 "앞으로 주민들이 도시와 같은 교통편익을 누릴 수 있도록 양질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