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과제 수행 인건비 등 유용한 인천대 공과대학 교수 검찰 송치
상태바
연구과제 수행 인건비 등 유용한 인천대 공과대학 교수 검찰 송치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02.12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억 원이 넘는 연구원 인건비를 유용한 국립인천대학교 교수가 검찰에 송치됐다.

인천연수경찰서는 업무상 횡령 및 사기 혐의로 인천대 공과대학 A교수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A교수는 2013년 3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정부 기관과 인천대 자체 연구과제 39개를 수행하면서 받은 연구원 48명의 인건비 7억2천여만 원을 공동 관리하며 이 중 4억2천여만 원을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교수는 실제 존재하지 않는 유령 연구원 24명의 이름으로 대학으로부터 2억1천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는다.

앞서 인천대는 자체 감사를 벌여 A교수가 연구원 인건비를 다른 목적으로 사용한 사실을 파악하고 지난해 8월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 관계자는 "A교수는 인건비로 받은 돈을 모두 연구원을 위해 사용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당초 목적대로 사용하지 않은데다, 유령 연구원의 이름으로 인건비를 받기도 해 횡령과 사기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