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망언, 처벌 강도에 '보호막' 논란이, 김무성 "역사는 소설이 아니다"
상태바
한국당 5·18 망언, 처벌 강도에 '보호막' 논란이, 김무성 "역사는 소설이 아니다"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5·18 망언, 이 정도 처벌에 '보호막' 논란도... 김무성 "역사는 사실이지 소설 아니다"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관련해 의원 3명에 대해 강경한 결정을 내렸다.

14일 자유한국당은 이종명 의원은 제명을,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 유예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PYH2019021319740001300_P4.jpg

▲ 한국당 5.18망언 반대 기자회견이 열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국민적 공분이 하늘을 찌르는 사안에 자당 규칙을 내세워 보호막을 씌웠다"고 했다.

또 이러한 5.18 망언에 대해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역사 왜곡"이라면서 비판했다.

그는 "일부 의원들의 의견일 뿐이다"라며 "역사는 사실이지 소설이 아니다. 전혀 근거도 없는 북한군 600명 침투설을 퍼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가 "일부 의원들의 주장이다. 나는 당 입장과 같다"라고 말한 바 있다.

앞서 문제가 된 의원 3명 의원들은 국회에서 지만원 씨를 초대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열어 논란이 된 바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