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신예 신유빈, 27일부터 태극마크 도전
상태바
탁구 신예 신유빈, 27일부터 태극마크 도전
세계선수권 출전 확정된 네 명 외 상비1군 선발전 거쳐 추가로 발탁
  • 연합
  • 승인 2019.02.20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탁구협회가 4월 21~28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개인전)에 출전할 국가대표로 남자부 이상수(삼성생명)와 장우진(미래에셋대우), 여자부 서효원(한국마사회)과 전지희(포스코에너지)를 자동 선발했다.

올해 2월 국제탁구연맹(ITTF) 남자부 세계랭킹에서 이상수는 7위·장우진은 11위, 여자부 서효원은 11위·전지희는 16위다. 탁구협회는 세계선수권 시드 배정 등을 고려해 국내 선수 중 남녀 각 세계랭킹 상위 2명에게 태극마크를 부여했다.

이들 외 추가로 남녀 각 3명은 27일~내달 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리는 남녀 상비1군 선수 간 선발전을 통해 가린다. 남녀 각 14명의 상비1군에 이름을 올렸던 조대성(대광고)과 신유빈(청명중)도 선배들과의 경쟁을 뚫고 세계선수권 출전을 위한 태극마크에 도전한다. 대표팀은 세계선수권 출전자들을 모두 가린 뒤 3월 3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담금질을 시작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