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지역 7개 기관 노인의료복지시설 기관 합동 점검 태스크포스 운영 업무협약
상태바
성남지역 7개 기관 노인의료복지시설 기관 합동 점검 태스크포스 운영 업무협약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02.2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지역 7개 기관이 노인요양시설 비리 근절을 위한 합동 점검에 나선다.

해당 기관은 성남시와 분당·수정·중원경찰서,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북부지사·성남남부지사, 경기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이다.

시는 25일 시청 9층 상황실에서 6개 기관과 노인의료복지시설 기관 합동 점검 태스크포스(TF)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가졌다.

협약에 따라 TF는 3월 4일부터 입소 요양시설인 노인의료복지시설 49곳을 합동 점검한다.

기관별로 점검 내용을 세분화해 시는 대상 시설의 일반운영·지출, 재무관리 상태를 살핀다. 국민건강보험 성남 북부지사와 남부지사는 시설 운영, 종사자 관리, 급여 신청 내용을 점검한다. 경기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은 입소 노인 방임이나 학대, 인권 보호 조치 등을 살핀다. 3개 경찰서는 지도·점검 과정에서 위법사항이 발견되면 수사한다.

은수미 시장은 "기관 합동의 TF 구성은 성남이 전국 처음"이라며 "점검활동과 함께 노인 요양서비스의 질적 개선, 종사자들의 처우 개선에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성남지역에는 노인의료복지시설(49곳)을 포함해 방문요양, 주야간보호, 장기요양 등이 이뤄지는 노인시설이 모두 256곳 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